자유게시판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 野蠻Shaman]야만샤만 – 최지연,박호빈,원일의 콜라보 무대!
전홍기 - 2017.05.22
조회 319
2017년 6월 8일(목) – 9일(금) 오후 8시
강동아트센터 소극장드림
 
주최 강동아트센터 최지연무브먼트
주관 공연기획MCT
후원 문화체육관광부 서울시 서울문화재단
예매 강동아트센터 02-440-0500 인터파크 1544-1555
네이버예약 [검색창에서 “야만샤만”을 검색하세요.]
티켓 전석 20,000원
공연문의 02-2263-4680 www.mctdance.co.kr
 


다양한 예술성에 도전하며 춤의 경계를 넘나드는 무용가 최지연.
매 순간 어제와는 다른 에너지로 춤의 만유인력을 거스르는 춤꾼 박호빈.
관객의 심장을 쥐고 흔드는 천부적인 리듬감, 소리로 춤을 추는 작곡가 원일.
 
창무회 예술감독이자 최지연무브먼트의 대표인 최지연과 Zero point motion의 대표 박호빈, 그리고 작곡가 원일이 만나 펼치는 콜라보 무대!! 2016년 강동아트센터 기획공연으로 선보였던 <야만(野蠻)샤만(Shaman)>이 오는 6월 다시 한 번 강동아트센터 소극장 무대를 찾는다.
 
최지연과 박호빈은 1993년 창무회 <겨울나무로부터 봄나무에로>라는 작품에서 처음 만났다. 서로 자신만의 장르에서 독특함을 지닌 춤 세계로 그 정체성을 잃지 않으며 자유로운 춤 작업을 해온 이들이 20년이 훌쩍 넘은 시간의 변화를 <야만(野蠻)샤만(Shaman)>을 통해 보여주려 한다. 연기적 기술과 표현에 있어 자유롭고 드라마적 미장센 감각을 공유하고 있는 두 안무가는 춤이 어떤 메시지로 현 사회와 소통할 수 있는지에 대해 고민해왔다.
원초적 야만과 초자연적인 주술사로 변신한 최지연과 박호빈의 만남에 무한한 확장성을 가진 작곡가로 끊임없이 노력하며 음악적 보폭을 넓혀가는 원일과의 콜라보, 이번 <야만(野蠻)샤만(Shaman)>은 내면적 사고와 철학적 사유, 과감한 외침과 외침 속에 내재되어 있는 섬세한 감성을 춤의 언어로 표현하고, 두 사람의 감정표현이 절정으로 치닫는 원일의 라이브 연주는 관객과 무용수 모두를 감싸는 음악으로 정말 야생적이고 그 자체로 살아있음을 느끼게 될 것이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자유게시판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