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전곡선사박물관 합창단 베트남 공연
관리자 - 2017.06.14
조회 640

전곡선사박물관 합창단, 다음달 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리는 ‘제2회 아세안 어린이 축제’에 우리나라 대표로 참가

-한국-베트남 수교 25주년 기념 음악회도 개최

전곡선사박물관 소년소녀합창단이 창단 3년 만에 세계무대에 오른다.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 소년소녀합창단은 오는 6월 1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개최되는 ‘제2회 아세안 어린이 축제(The 2nd Asean Children Festival)에 우리나라 대표로 참가한다.

이 대회는 우리나라 외에 태국, 인도네시아, 미얀마, 필리핀, 싱가포르, 일본, 캄보디아, 라오스,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등 아시아 지역 11개국 11개 팀이 참가하는 페스티벌이다.

전곡선사박물관 소년소녀합창단은 민요 〈경복궁 타령〉을 시작으로 〈Sing Sing Sing〉(루이스 프리마), 〈Can You Feel the Love Tonight〉(엘튼 존), 〈The Final Countdown〉(유럽), 〈강남 스타일〉(싸이) 등을 연주 및 합창할 예정이다.

이어 오는 6월 4일에는 베트남역사박물관에서 우리나라와 베트남 국교 25주년을 기념하는 공연도 연다. 이 행사는 전곡선사박물관과 베트남역사박물관이 공동주최해 진행된다.

전곡선사박물관 소년소녀합창단은 단원복으로 우리나라 전통의상을 맞춰 입고 무대에 오른다.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아름다움을 해외에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될으로도 기대된다.

지난 2014년 연천지역 어린이․청소년을 주축으로 창단된 합창단은 주로 토요일과 방학을 이용해 박물관에서 악기와 합창 연습을 비롯하여 작곡·편곡 등 전문기술까지 배우고 있다. 매년 정기음악회와 송년음악회를 비롯하여 광복 70주년 기념 한민족 합창 축제 같은 대규모 공연, 지역행사·축제, 방문공연 등을 통해 지역 화합과 문화예술 나눔을 실천함으로써 경기북부를 대표하는 문화사절단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특히 합창단의 활발한 활동은 한국메세나협회와 ㈜롯데아사히주류의 후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롯데아사히주류는 지난 2015년부터 매년 3,000만원을 기부하고 있으며, 한국메세나협회도 지난해년과 올해 각 3,000만원을 지원해 합창단 운영과 발전에 큰 도움을 주고 있다. 특히 지난해에는 두 기관의 지원으로 ‘통통(서로 통하고 공감되어 통합하는)한 세상 – 통통이의 은빛 타임캡슐 콘서트’를 성대히 개최하는 성과도 이뤄냈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