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 페이스북으로 퍼가기
오는 15일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 ‘면, 사무소’ 개소식
관리자 - 2017.06.14
조회 686

오는 15일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 ‘면, 사무소’ 개소식

1934년 ‘대부면사무소’, 2017년 ‘면, 사무소’

83년의 역사를 지역문화로 재생하다!

– 마을주민과 공간의 면면(面面)을 보다, 역사공간의 재생 현장 ‘면(face), 사무소’

– 주민들이 만들고 주민들이 채워나갈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

– 대부도의 특징적 집 구조 ‘튼 □자’형을 형상화한 사무소 현판 조형물

안산시 단원구에 독특한 ‘면, 사무소’가 생긴다. 안산시관광협의회가 주관하고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가 주최, 경기도·안산시가 후원한 ‘면, 사무소’ 개소식이 오는 15일 오후 5시 (구)대부면사무소(안산시 단원구 대부중앙로 97-9)에서 열린다.

‘면, 사무소’는 지난 1934년부터 약 60년간 면사무소 기능을 담당했던 경기도문화재자료 제127호 (구)대부면사무소가 경기만에코뮤지엄의 상징적 공간인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로 탈바꿈한 것이다. 경기만에코뮤지엄의 한 축을 담당하는 안산에서 본격적인 시민공간이 열리는 셈이다.

현재 국내 읍면 단위에는 아직 읍사무소, 면사무소가 남아있고, 행정구역이 동으로 바뀐 곳에는 동 주민센터가 있다. 면사무소 개소 행사가 거의 없어진 분위기에서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 ‘면, 사무소’ 개소식 행사는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

‘면, 사무소’는 ‘면(面, face)’을 강조한 사무소다. 단순 행정구역의 의미가 아닌 주민 개개인의 얼굴과 개성을 소중하게 담아내겠다는 의지가 담겼다. 경기도가 주도적으로 조성 중인 ‘지붕 없는 박물관 – 지역의 역사, 사람, 환경’에 강점을 둔 경기만에코뮤지엄센터의 뜻을 고스란히 품고 있는 것이다.

대부도는 오래된 우체국, 방앗간, 면사무소 등 근현대 문화를 비교적 생생하게 간직한 곳이다. 특히 면사무소의 경우 일제강점기 시대 건물로 한옥 양식에 일본 건축 양식이 결합된 형태다. 이 공간은 면사무소에서 농업유물을 전시하는 역사유물관으로 바뀌었다가 문화센터 헬스장으로도 사용됐다. 그러다 지난 2004년 문화재자료로 지정되면서 국가적 차원의 보존 관리가 가능해졌다.

이후 문화재 활용 차원을 뛰어넘어 시민 공간으로 재생시키려는 취지로 경기문화재단 경기창작센터와 경기도, 안산시는 지난해 (구)대부면사무소를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로 지정했다. 현재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 ‘면, 사무소’는 기존 건물의 한옥 분위기를 유지하면서 내부적으로 기능적 가구를 배치해 에코뮤지엄의 복합적 기능이 가능하도록 재구성했다.

개소식은 주민주도 행사도 이뤄질 계획이다. 대부도 주민들로 구성된 운영위원회에서 주민 홍보, 현판 제작, 사진전 등에 직접 참여했다. 현재 대부에코뮤지엄운영위원회 센터장을 맡고 있는 이갑성 위원은 포도농장을 운영하면서 틈틈이 행사 준비를 직접 챙기도 있다. 대부도에서 기획사를 차린 젊은 시민기획자 박진 대표는 지난 1년간 대부도 주민과 공간을 리서치한 자료집 <상동추적上同追跡>(2017)을 발간했다. 이를 기반으로 주민과 마을의 역사를 개소식 사진전 형태로 기획 중이다. 미술작가인 손민아 작가는 대부도 집 구조 ‘튼 □자’형을 형상화해 독특한 현판 조형물을 만들었다. 이들 모두 대부에코뮤지엄의 시민운영위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개소식에는 제종길 안산시장, 최계동 경기도청 문화체육관광국장, 박희주 경기문화재단 문화예술본부장, 박종간 경기창작센터장, 육광심 안산시관광협의회장, 등 각계 주요 인사와 대부도 주민(통장협의회, 주민자치위원회, 어촌계, 부녀회, 에코뮤지엄 운영위원회, 대부도로타리 클럽, 체육회)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또 대부도에코뮤지엄센터의 이해(이계숙 위원)와 상동거리컨텐츠 및 에코 학교 운영(박진 위원) 및 대부도의 역사 사진전시, 현판제막식 등을 통해 대부도의 아름다움과 역사를 재해석할 예정이다.

대부도에코뮤지엄은 ‘영상물복원사업’, ‘에코사랑방’, ‘주민교육프로그램’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 중이며 향후 에코시민학교, 인문학 강의, 주민해설사, 대부도 내 예술 문화 체험장과 연계한 전시관, 미술관 등을 통한 장소제공 등 주민들의 지역공동체의 예술적 가치를 발견하고 이를 지원하는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