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연구원, ‘북한산성의 가치 재조명’ 학술 심포지엄 성료
관리자 - 2017.12.01
조회 381
경기문화재연구원, ‘북한산성의 가치 재조명’ 학술 심포지엄 성료
경기문화재연구원(원장 김성명)은 지난 11월 29일 고양시 엠블호텔에서 ‘2017 북한산성 학술 심포지엄 – 북한산성의 가치 재조명-’을 개최했다. 경기문화재단 경기문화재연구원이 주최하고 경기도가 후원하는 이번 심포지엄은 세계유산 전문가와 대학, 민・관 연구소 및 단체 관계자 등 120여명 이상이 참석했다.
북한산성은 1968년에 사적 제162호로 지정되었다. 하지만 국가안보와 군사상의 이유로 일반인에게 널리 알려지지 않았다. 최근 북한산성에 문헌조사, 성벽과 행궁 발굴조사, 국내외 학술대회 개최, 성벽 안전 진단과 보수, 행궁지 정비사업, 안내판 개선 등 지속적인 사업으로 문화유산으로서의 가치와 인식이 조금씩 확산되고 있다. 이번 학술 심포지엄은 기존 연구 성과보다 심화된 연구를 바탕으로 북한산성에 대한 세계유산적 가치를 재조명하는 학술대회로 진행됐다.
‘북한산성의 가치 재조명’ 학술심포지엄은 ‘군사유산의 등재 경향과 북한산성의 세계유산 가치’를 주제로 심승구 한국체육대학교 교수의 기조강연을 시작했다. 북한산성의 군사경관, 축성과 관리체계, 문헌을 통해 본 중흥산성, 북한행궁 등 유형자산과 무형자산, 북한산성과 남한산성, 화성의 비교연구,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전략까지 ‘북한산성 가치 재조명’이라는 주제 아래 관련 전문가들과 함께 북한산성의 가치를 다각적으로 바라봤다.
기조 강연에서는 심승구 교수는 “북한산성의 세계유산적 가치를 등재기준 3번과 4번, 5번 등에서 찾을 수 있다. 향후 등재를 위한 연구보다는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체계적이고 종합적인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경기문화재연구원 박현욱 연구원은 ‘북한산성의 군사상징경관’이라는 새로운 가치에 대해 발표했다. 명지대학교 이근호 교수는 북한산성 축성 이후 관리 문제에 대한 집중적인 연구를 통해 조선후기 도성수비체제를 새롭게 조명하였으며, 김성태 경기학연구센터 수석연구원은 삼국사기, 해동역사, 고려사, 고려사절요 등에 등장하는 중흥산성을 고증하고 실제 영역까지를 추정하는 흥미로운 발표를 진행했다.
경기문화재연구원 이승연 연구원은 2012년부터 4차에 걸쳐 진행된 북한행궁의 발굴조사 성과와 더불어 조선후기 국왕의 피난처로서 행궁의 조영과정과 공간구성, 축조기법, 당대인들의 뛰어난 공간운용방식, 건축술, 자연에 대한 이해와 대응방식을 소개했다. 심광주 토지주택박물관장은 2014년 세계유산으로 등재된 남한산성과 1997년 등재된 화성, 그리고 북한산성의 비교연구를 통해 북한산성이 가진 독특한 도성방어시스템을 강조했다. 채미하 고려대 교수는 문헌을 중심으로 삼각산의 산천제사와 산천신, 기우제 등 북한산성의 무형유산적 가치를 연구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김수현 고양시청 학예연구사는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추진 및 전략’을 주제로 지난 2011년 북한산성문화사업팀 구성 이후 추진된 사업들의 현황과 성과, 앞으로 북한산성의 세계유산등재를 위한 향후과제를 발표하였다.
종합토론은 차용걸 충북대학교 명예교수를 중심으로 발표자 전원과 노영구 국방대학교 교수, 김웅호 서울역사편찬원 전임연구원, 김성환 경기문화재단 정책실장, 정정남 경기대학교 교수, 조두원 경기문화재단 책임연구원, 신종원 한국학중앙연구원 교수, 오선화 수원화성사업소 학예연구사 등 15명의 각 분야 전문가들이 열띤 토론을 펼쳤다.
경기문화재연구원 김성명 원장은 “이번 학술심포지엄을 통해 북한산성의 탁월한 유・무형유산가치가 재조명되었다. 북한산성의 세계유산 등재추진에 관계전문가 및 일반인들에게도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 향후 추진될 북한산성 세계유산 등재 추진에도 더욱 탄력을 받을 것”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