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전곡선사박물관, 경기천년 특별전 《경기천년×주먹도끼1000》 개최
관리자 - 2018.05.01
조회 71
전곡선사박물관, 경기천년 특별전
《경기천년×주먹도끼1000》 개최
– 경기천년을 기념하여 5월 3일부터 “경기천년×주먹도끼1000” 특별전 개최
– 전곡 주먹도끼와 화가 임근우의 ‘고고학적 기상도’ 작품들을 통해 ‘주먹도끼’를 예술로 만나보는 자리
– 도민들과 함께 만드는 1000개의 주먹도끼 그림까지 예술로 풀어보는 주먹도끼 이야기


전곡선사박물관(관장 이한용)은 오는 3일 경기천년을 기념해 특별전 〈경기천년×주먹도끼1000〉을 개최한다.

이번 특별전은 전곡의 대표적인 유물인 주먹도끼와 화가 임근우의 ‘고고학적 기상도’ 작품들을 함께 선보여 고고유물을 예술로 바라볼 수 있도록 준비했다.

1978년, 동아시아 최초로 전곡에서 아슐리안 주먹도끼가 발견된 것은 당시의 고고학적 견해를 뒤바꾼 기념비적인 사건이었다. 고인류의 다용도 도구인 주먹도끼는 진화하는 인류를 상징하면서도 돌의 양면을 다듬은 조형적인 아름다움을 지녀 구석기 문화의 대표 유물로 자리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는 전곡에서 발견된 ‘주먹도끼의 의미’와 ‘주먹도끼가 지닌 멋’을 주제로 설치작품과 회화작품, 참여 프로젝트를 통해 관람객에게 다양한 경험을 제공한다.

화가 임근우(국립강원대학교 미술학과 교수)는 전곡의 주먹도끼에 영감을 받아 30년 넘게 ‘고고학적 기상도’란 주제로 작품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대형 설치작품 2점을 포함하여, 고인류와 현인류의 시간을 뛰어넘는 만남 등을 담은 신작을 다수 출품했다.

형형색색의 깃발로 꾸며진 설치작품은 마치 구석기 시대로 들어가는 듯한 착각을 주며, 거대한 신목(神木, Cosmic tree)은 오랜 시간 땅 속에 묻혀있던 주먹도끼와 하늘을 이어주는 매개체가 되어 우리에게 다가온다. 이 밖에도 고인류 루시(LUCY)와 현인류 간의 318만년의 시간을 품은 교감을 표현한 〈루시와의 키스〉와 조선총독부에서 1918년에 제작한 전곡의 옛 지도 위에 30만 년 전의 주먹도끼를 바로 세운 〈전곡 100년 한 그릇〉 등 2018년의 새로운 작품들도 준비되어 있다.

특별전과 함께 진행하는 ‘함께한 천년, 함께할 천년’은 관람객들이 직접 1,000개의 주먹도끼 그림을 제작하고 전시하는 관람객 참여형 프로젝트이다. 관람객은 특별전에서 경험한 주먹도끼를 자신만의 예술로 표현하고, 박물관은 이 그림들을 모아 함께 전시하여 새로운 경기천년의 문화역량으로 모으고자 한다.

전시 기간 동안 박물관 진입로에는 그래피티를 공공미술로 확대한 XEVA(유승백) 작가의 ‘Jusang Jully Beats’가 관람객을 맞이한다. 전곡을 감싸 흐르는 한탄강의 주상절리를 미래적으로 재해석한 작품으로 태초의 용암이 주상절리를 이루며 강물이 되어가는 과정을 걸으며 체험하게 한다.

이번 전시는 5월 3일부터 8월 26일까지 이어지며, 연천 구석기 축제기간(5월 4일~7일)는 다양한 체험프로그램도 함께 준비되어 관람객을 기다리고 있다.

■참고자료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