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경기문화재단 지원, 경기도 공연장 상주단체 8월 공연 안내
관리자 - 2018.07.31
조회 38
경기문화재단 지원, 경기도 공연장 상주단체
8월 공연 안내
경기문화재단이 2018년 공연장 상주단체육성지원 분야로 지원하는 경기도 공연장 상주단체 8월 공연이 과천·김포·고양에서 펼쳐진다.

서울발레시어터는 오는 10일부터 이틀간 과천시민회관 소극장에서 가족발레 ‘댄싱뮤지엄’으로 관객과 만난다. 이 작품은 지난 2월 예술의 전당에서 예술의 전당 30주년 기념 공동기획으로 선보인 것으로 ‘전석 매진’을 기록했다.

‘댄싱뮤지엄’은 세상의 모든 미술 작품을 상상으로 불러낼 수 있는 신비한 미술관에서 그림 속 캐릭터가 살아나 춤을 추며 벌어지는 좌충우돌 스토리를 연극적 구성으로 담아낸 작품이다. 발레, 세계 명화, 클래식 음악 등을 조화롭게 녹여냈고 극 중 주인공인 ‘마스터’와 ‘토토’의 갈등 속에서 작품 해설도 자연스럽게 접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안무가 ‘제임스 전’ 특유의 선곡 능력과 재치 있는 안무에 미디어아트의 화려한 영상미가 더해져, 아이들의 오감을 자극하고 풍성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오는 18일 김포아트홀에서는 ‘진중권과 함께하는 렉쳐 콘서트-인상주의 미술과 음악’이 김포필하모닉오케스트라의 연주로 무대에 오른다. <인상주의 미술과 음악>을 주제로 저명한 미학자이자 언론인인 진중권이 강연자로 선다. 그의 강연과 오케스트라의 연주를 통해 미술과 음악이 어떻게 연결되어 있는지 관찰하는 것이 관전 포인트다. 이번 연주는 인상주의 음악의 대표 작곡가인 라벨 작품으로 구성된다. 라벨의 <피아노 협주곡 G장조>는 고전적인 양식에 20세기의 음악적 요소가 가미된 경쾌한 분위기의 곡으로 피아니스트 기현민이 협연한다. 라벨 편곡의 무소르그스키의 <전람회의 그림>은 화가 하르트만의 추모 전시회에서 받은 인상을 무소르그스키의 음악 어법으로 풀어낸 곡이다. 춘천시립교향악단 상임지휘자와 김포필하모닉오케스트라 전임지휘자로 활동 중인 이종진이 지휘한다.

극단 공연배달서비스 간다는 연극 ‘우리 노래방 가서… 얘기 좀 할까?’를 오는 8월 25일부터 9월 1일까지 고양아람누리 새라새극장에서 선보인다. 이 작품은 지난 2008년 초연해 ‘노래방’과 ‘놀이터’라는 두 공간을 축으로 대비되는 삶과 관계의 이야기를 전하는 작품이다. 노래방 뒤쪽으로 이어지는 놀이터를 화장실 공간으로 설정하여 등장인물들이 중간 중간 향하는 화장실이 곧 놀이터가 된다. 갈등의 연속인 현재의 시점과 순수했던 과거를 넘나들며 펼쳐지는 이야기에서 바로 우리의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가족, 연인, 친구 등 다양한 관계와 공간들을 통해 청춘 이야기와 가족애를 다룬 작품이다. 공연배달서비스 간다의 대표인 민준호가 극을 쓰고 연출한다. 새 에피소드가 추가된 2018년 버전으로 극사실주의에 가까운 연기와 뮤직비디오를 연상케 하는 노래 장면이 동시에 존재하는 마법 같은 형식으로 관객과 공감대를 높일 것이다.

경기문화재단은 올해 공연장 상주단체육성지원 분야에서 공연장 11곳, 공연예술단체 15개 단체를 선정해 지원하고 있다. 연말까지 신작 공연 15편을 포함해 총 50여 편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경기문화재단이 지원하고 있는 공연장 상주단체는 9월부터 매월 7편 내외의 공연을 선보일 예정이다. (문의 031-231-7232)

■사진별첨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