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전시 《 #예술 #공유지 #백남준 》
관리자 - 2018.08.22
조회 147
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전시
《 #예술 #공유지 #백남준 》
◦ 전시명 : 백남준아트센터 개관 10주년 기념전 《#예술 #공유지 #백남준》
◦ 전시기간 : 2018. 10. 11∼2019. 2. 3
◦ 전시장소 : 백남준아트센터 1, 2층 전시실
◦ 참여작가 : 백남준, 요셉 보이스, 박이소, 블라스트 씨어리, 안규철, 언메이크 랩, 리미니 프로토콜, 다페르튜토 스튜디오, 옥인 콜렉티브, 남화연, 파트 타임 스위트, 정재철, 히만 청

백남준아트센터는 개관 10주년을 맞이하여 ‘#예술#공유지#백남준’이라는 모토를 기반으로, 예술의 새로운 존재론과 소통 방식에 대해 고민하는 작가들의 작업으로 공유지로서의 미술관의 가능성을 실험하고자 한다. 백남준아트센터의 개관 10주년 사업 모토로 정한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예술은 사유재산이 아니다”라고 말하며 비디오 아트를 공유지(Commons)로 바라본 백남준의 전복적인 사유를 추적한다. 동시에, 백남준아트센터라는 물리적 공간과 소장품, 그리고 그간 축적된 지식을 미술관 노동자와 자원봉사자, 미술관과 연계된 예술가와 관람객들이 공동의 규율을 가지고 사용하고 나누는 공동체의 공유지로 바라볼 것을 혹은 그것이 가능한지 실험해 볼 것을 제안한다.

이러한 모토와 연계하여 개관 10주년 전시 《#예술 #공유지 #백남준》은 구전되어오는 공동체의 노래, 관객의 목소리로 만들어지는 말과 소리들, 도시의 시민들이 참여하여 만들어낸 공연들이 보여주는 ‘공유재로서의 예술’ 에 대한 탐구와 우리 삶의 공유지에서 발생하는 ‘비극’과 ‘희망’을 가로지르는 작품들을 선보인다. 전시에 참여하는 작가들은 그간 백남준아트센터 전시, 퍼포먼스, 교육 등에 참여했던 작가들로 10년간의 백남준아트센터의 방향성과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

고도로 발달된 자본의 논리 아래에서도 공유지에서 나누는 공동체의 자율적인 공존과 공유는 인간 본연의 윤리적 지향이라는 신뢰아래, 예술의 사회적 신뢰를 회복하는 과정이 곧 미래의 미술관이 담보해야 할 역할이라는 공감이 전시와 개관 10주년 프로젝트를 통해 공명하길 기대해 본다.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보도자료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