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스크랩하기
인쇄하기
즐겨찾기
퍼가기
카카오톡으로 퍼가기구글플러스로 퍼가기페이스북으로 퍼가기트위터로 퍼가기
​’무의식’의 바다
- 2019.02.21
조회 15
신경쇠약, 말더듬이, 대인기피, 
그리고 마비 증세를 보이는 많은 경우들이 
실은 무의식적 자기암시의 부산물에 불과하다. 
즉 자신의 육체와 정신에 가해진 '무의식'이 
어떤 일을 저지른 것이다. 우리의 무의식이 
각종 병증의 원천이라면, 동시에 몸과 
마음의 치료 역시 무의식의 몫이다. 
가벼운 것이건 심각한 것이건 
고쳐낼 수 있다. 


– 에밀 쿠에의《자기암시》중에서 –
수정
삭제
공공누리 제4유형:출처표시+상업적이용금지+변경금지
공공누리 저작물 제4유형에 해당됩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에 해당하는 콘텐츠입니다.
댓글 [0]
댓글달기
댓글을 입력하려면 로그인이 필요합니다.
이전 다음 자유게시판

콘텐츠 정보에 만족하십니까?

확인